1월 마지막주 설교, "첫사람 아담과 마지막사람 그리스도" (롬 5:12-21)

이 세상이라는 인류 역사의 시간 속에는 아담과 그리스도 오직 두 사람이 존재합니다. 두 존재는 창세기의 첫 사람 아담과, 인류 역사의 시간을 B.C.와  A.D.로 나눈 그리스도 예수님입니다. 

지금 내가 첫사람 아담 안에서 살아가고 있는지, 아니면 마지막 아담 안에서 살아가고 있는지 자문해 보아야 합니다.

B.C.는 ‘Before Christ’의 약자이며, 아담의 역사입니다. A.D.는 라틴어 ‘Anno Domini’의 약자이며,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 안의 시간에서(year of our lord)’라는 의미입니다. 바울은 로마서 5장에서 둘을 대조해가며 참 믿음에 대해 설명하고 있습니다. 15-16절에서 그 둘은 정 반대라고 이야기하는 반면, 18절에서 아담과 그리스도는 같다고 이야기합니다. 아담은 그 행위가 모든 인류에게 영향을 미쳤다는 면에서 그리스도와 같습니다. 따라서 아담은 ‘오실 자’(그리스도)의 표상입니다. (그림자 symbol/상징 sample) 오실자인 예수의 모형이 아담인것입니다.

Read More

1월 넷째주 설교, "구원의 기쁨" (롬 5:1-11)

구원의 기쁨

로마서 5장 1-11절: 믿음으로 의롭다 하심(이신득의/칭의)에 대한 요약

로마서 5장 전반부에는 ‘구원’이 여러 단어로 쓰여졌는데, 첫번째로 1절에서 ‘화평’이라고 쓰였습니다. 화평이란 하나님과 내가 화평, 평화를 이루는 것입니다. 화평을 이룬 사람은 예수에대해 이야기하는 사람이며, 이 세상을 보지 않고 하나님나라, 내세를 바라보는 자 입니다. 세상은 영적인 시간에서 아주 잠깐 존재하는 곳입니다. 하나님이 말씀하시는 세계가 진짜 세계이고 그 세계에서 일어나는 일들이 우리 세계에서 나타나는 것입니다. 영적인 세계에서는 골리앗이 아닌 다윗이 큰 사람입니다. 다윗이 골리앗을 쓰러뜨린 일은 우연한 일이 아닌, 영적인 세계에서 일어난 일이 현상계에서 표출된 것입니다. 즉 우리는 지금 마치 꿈을 꾸는것과 같은것입니다. 즉 일장춘몽인것입니다.

Read More

드라마로 각본화로 쉽게 설명하는 "믿음으로 구원"

믿음으로 믿음에 이르게 하는 믿음을 소유한 약자들이 세우는 교회.

역사 속의 약자들이 힘을 합쳐서 강자도 이길 수 있다는 희망적이고 건설적 조직체를 말하는 것이 아니다.

하나님의 한 의를 이 땅에서 역사적 삶을 살아가면서 불가능하고 무력한 자신들의 실체를 분명하게 체험하고 그런 불가능함과 무력함을 사랑과 긍휼로 채워주시는 하늘 신랑의 사랑을 체감하게 되는, 자기들이 그것을 개발하고 성숙하게 하는 자가 아니라 그런 약자들임에는 틀림이 없으나 이 불가능함과 무력함을 채워주는 누군가가 있다는 것을 체감하게 되는 성도들의 삶의 결집체를 말하는 것이다.

약자들이 자신들의 무력하고 연약한 자임을 깨닫고 고백하는 것이 승리하는 것을 알아 가는 곳이다.

Read More

창조적인 사랑

종교개혁자 루터는 “두 종류의 의”라는 설교에서 그리스도인을 세 부류로 나눈 적이 있습니다.

첫째는 관리에게 자신이 받은 손해에 대해 복수나 판결을 내려줄 것을 요구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둘째는 복수를 바라지 않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반대로 그들은 복음서에 따라 속옷을 취하고자 하는 자들에게 겉옷도 줄 준비가 되어 있으며, 어떤 악에도 대항하지 않습니다. 그들은 하나님의 아들들이고 그리스도의 형제들이며 장래 축복의 상속자들입니다.

셋째는 사고관념에서는 둘째 유형과 같으나 실천에서는 그들과 같지 않은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들은 자신들의 소유를 반환하기를 요구하거나 그것에 상응하는 처벌을 요구하는 자들입니다. 그들이 이렇게 하는 것은 자신들의 유익을 구함이 아니라 처벌이나 배상을 통해 훔치거나 피해를 준 사람에게 변화된 삶을 유도하고자 함입니다.

Read More

살아 있는 예배를 위해 인내하는 예배자

우리가 삶을 살다보면 황무함의 계절을 만나게 된다.

우리가 자갈밭 길을 걸을 때 태양 불볕이 아무 가릴게 없는 우리 머리를 사정없이 내려쬘 것이다. 잠시 동안 남들에게는 쉽고 자연스러운 출산을 통한 육신의 자녀를 우리는 낳지 못하고 사람들과의 관계는 발전의 조짐이 보이지 않고 비즈니스는 실적이 없으며 교회는 문제 속에서 약해지며

결실하지 못하는 것같이 될 수도 있다.

그러나 이런 황무함에 대한 우리의 반응은 어떠해야 하는가?

그것에 대한 대답은 우리의 예배의 우물이 마르도록 그저 허락할 것인가에 달려 있다.

Read More

1월 셋째주 설교, "아브라함의 믿음의 특징" (롬 4:13-25)

이번주는 지난주 다루지 못했던 “아브라함의 믿음의 특징”에 대하여 이야기하고자합니다.

아브라함의 믿음은,

1. 행위가 아닌 믿음으로 의롭다 여김을 받은 믿음입니다. 이 때의 믿음은, 믿음으로 믿음에 이르는 믿음, 즉 하나님의 의를 나의 의로 삼는 믿음입니다.

2. 의식을 통한 믿음이 아닌, 무할례시에 의롭다 여김을 받은 믿음입니다. 마음으로 받는 할례가 진정한 할례입니다.

Read More

1월 둘째주 설교, "믿음으로 한 의" (롬 4:1-12)

세상에 믿음을 가진 사람은 많지만, 그 믿음은 각기 다릅니다. 또한 세상사람들은 ‘우리주 예수 그리스도의 하나님’이 아닌,  자기 자신을 성공하게 해주고 잘 사는 복을 주시는 하나님을 믿으며 삽니다. 어떤 종교나 사상을 가졌던지간에 최선의 삶을 사는 것 처럼 보이는 사람들이 참 많습니다. 오늘 로마서 4장 전반부 설교는 ‘믿음으로 한 의’ 라고 제목지었습니다.

진정한 믿음이란, 그것이 나의 삶이 되어야 하고 그것이 하나님의 목적과 상응해야 합니다. 우리는 태어나서 죽기 전까지 수많은 선택을 하며 살아갑니다. 우리에게 있어 가장 중요한 선택은 “믿음의 선택” 입니다. 그 믿음에 의해서 영원한 운명이 결정되어지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믿음을 결정하는 것만이 다가 아닙니다. 우리가 우리의 믿음을 결정지으면, 이어서 우리는 반드시 “믿음의 삶”을 살아야 합니다. 우리의 믿음이 삶의 실재가 아니면, 그것은 지식으로 믿는것입니다. “삶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Read More

1월 첫째주 설교 요점정리 "놀라운 일, 기적같은 일"

의인은 없나니 하나도 없다. (3:9-18)

하나님은 바울을 통하여 모든 사람이 죄인임을 선언.

성경에 기록된 대로 이 세상에 의인은 한 명도 없다

죄인들의 결국은 파멸이고 멸망입니다.

그들은 참 평강을 알지 못합니다.

그 이유는 하나님을 두려워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