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조적인 사랑

종교개혁자 루터는 “두 종류의 의”라는 설교에서 그리스도인을 세 부류로 나눈 적이 있습니다.

 

첫째는 관리에게 자신이 받은 손해에 대해 복수나 판결을 내려줄 것을 요구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둘째는 복수를 바라지 않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반대로 그들은 복음서에 따라 속옷을 취하고자 하는 자들에게 겉옷도 줄 준비가 되어 있으며, 어떤 악에도 대항하지 않습니다. 그들은 하나님의 아들들이고 그리스도의 형제들이며 장래 축복의 상속자들입니다.

 

셋째는 사고관념에서는 둘째 유형과 같으나 실천에서는 그들과 같지 않은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들은 자신들의 소유를 반환하기를 요구하거나 그것에 상응하는 처벌을 요구하는 자들입니다. 그들이 이렇게 하는 것은 자신들의 유익을 구함이 아니라 처벌이나 배상을 통해 훔치거나 피해를 준 사람에게 변화된 삶을 유도하고자 함입니다.

 

기독교의 상징은 십자가입니다. 십자가의 자기희생적 사랑이 없다면 기독교인이라 할 수 없습니다. 기독교의 사랑은 죄인을 사랑하여 의인으로 변화시키는 창조적인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