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8/2015

기도드리겠습니다.

주여. 오늘도 이렇게 아름다운 새 날을 주시고 또한 새 생전을 주시어 이곳에서 예배드릴 수 있게 하심 감사드립니다.

주여. 사죄의 기도를 먼저 드립니다. 오늘도 검정색 빈의자가 마음을 너무 무겁게 합니다. 이제는 더이상 검정색이 아닌 하나님이 계획하신 그 영혼들이 자신의 최고 아름다운 옷으로 이 성전을 물들이게하시고 찬양의 소리가 세상끝까지 메아리치게 하소서. 감사합니다.

주여. 저희가 각자의 일터에서 혹은 이곳 하나교회에서 무엇을 어떻게 하길 원하시니이까? 혼돈의 일상속에서 그리스도인은 어떻게 살아야합니까? 저희를 불쌍히 여기시어 갈길을 인도하여주옵소서. 바라옵기는 요한복음 2장에서 처럼 주를 사모하는 열심에서 시작은 하였으되 주의 전을 사모하는 열심으로 사랑의 근본이 변질되어 가는 지도 모른 채 살아가지 않게 하소서. 열심히 세상속에서 살더라도 항상 예수님을 마음속에 품고 동행하며 사는 그리스도인이 되게 하소서. 열심히 산다고하여 자신이 일에 중독 또는 돈의 노예가 되어가진 않는지 항상 깨어 자신을 돌아보게하소서. 그리스도 인이 가야할 길은 세상적 부와 명예가 아닌 구원에 이른느 길임을 한시도 잊지않고 사는 우리 하나교회 성도들이 되게 하옵소서.

주여. 간절히 소원하옵나이다. 하나님과 동행하며 이세상에서 살다가 하나님과 같이 하늘나라로 돌아간 에녹같이 우리도 예수님과 동행하여 소풍을 어린아이처럼 이 세상을 살다가 주님의 손을 잡고 하늘 나라로 돌아가게 하소서.

또한 바라옵기는, 주님을 만나는 그날 빈손으로 돌아가지 않고 주님께 드릴 열매를 한아름 가지고 돌아가게 하소서. 잘했다! 수고했다! 칭찬하실 주님을 생각하며 이 세상 어려운 고비도 넘길 수 있게 하옵소서.

끝으로 성령님께서 이 예배를 주관하시어 이 예배가 거룩히 드려지게 하시옵소서. 이 모든 말씀 우리를 구원하신 주 예수 그리스도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