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서 9장 (:6-24) 방현진

인간은 자신의 죄를 스스로 사할 수 없습니다.
그 누구도 자신의 힘으로 의인이 될 수 없습니다.
구원에 이를 수 없습니다.
율법은 내가 얼마나 큰 죄인인지 깨달을 수 있는
기준이 되어줄 뿐이고, 그것을 통하여,
나 대신 십자가에 돌아가시고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이 얼마나 위대한 것인지 깊이 깨닫고 주님을 믿는
일이 중요한 것입니다.
내가 처한 상황, 내게 주어진 조건, 내가 가진 믿음의 크기. 그것들이 지금 다른 사람들보다 부족하다고 해서
시기하거나 탄식하고 있을게 아니라, 그 또한 주님을 
사랑하는 일에 더 열렬히 힘을 쏟을 수 있도록 나에게
허락하신 시련,축복임을 알아야합니다. 그리고 하나님께
쓰임받는 그릇이 되기 위해, 그 모든 것을 이겨낼 수 있는
강한 믿음을 하나님께 간구하고, 주님의 인도하심을 따라
나아가야합니다. 다가오는 시험 앞에 힘에 겨워 낙망하고
넘어져있을 것이 아니라, 크신 사랑을 내게 주신 
예수 그리스도를 붙들고 일어나 
주님께 쓰임받기 합당한 그리스도인으로 거듭나야
할 줄로 믿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