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서 8장 (:12-17) 임소현

우리는 모두 멸망당할 죄인이었으나, 육신에게 사로잡혔지만 죄에게 완패하지는 않았습니다. 그러므로 육신의 소욕을 거부하고 날마다 죄를 이기며 살아야합니다.

 

죄란, 육신이라는 공허한 것에 묶여서 사는 것이고, 육신에 묶여서 살면 멸망당할 운명에서 벗어나지 못합니다. 그러나 능력의 성령께서 인도하시는 삶을 통하여 육신을 좇아가는 삶을 끝내면 살게 됩니다.

 

이렇게 육신을 유지하기 위한 삶을 끝낼 수 있도록 하나님께서는 그의 영으로 그의 자녀들을 인도합니다. 사탄에 정복된 현실로부터 빠져나오도록 인도받는 것이 하나님의 영으로 인도함을 받는 것입니다.

 

두려워하는 종의 영이 아닌, 하나님의 영(양자의 영)을 받게 되면 하나님이 우리의 아버지이신 것을 깨닫고 그를 부르짖습니다.

 

그리고 그 아버지는 삼위일체의 하나님입니다: ‘성령’이 친히 우리의 영과 함께 우리가 ‘하나님’의 자녀임을 증거하시거니와,(:16) … ‘그리스도’와 함께한 공동 상속자들이니…(:17)

 

이러한 하나님의 자녀들은 잠시 고난을 받게 되지만 하나님의‘영광’에 참여하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