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서 4장 (:13-25) 이희승 - 묵상

* 묵상 *       * 미쁘신 하나님의 믿음 *

[- 본문에서는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을 어떻게 여기시고 칭하셨는지가 나옵니다. 하나님께서는 아브라함을, ‘그가 믿은바 하나님은 죽은 자를 살리시며 없는것을 있는 것으로 부르시는 이심을 믿는 자’ ‘바랄 수 없는 중에 바라고 믿은 자’ ‘그가…믿음이 약하여지지 아니하고 믿음이 없어 하나님의 약속을 의심하지 않고 믿음으로 견고하여져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며 약속하신 그것을 또한 능히 이루실 줄을 확신한 자’로 여기시며 그를 의인이라 칭하십니다.

- 그러나 창세기에 나오는 아브라함의 모습은 다릅니다. 여호와를 믿었다는 아브라함은 그것이 그의 의로 여김을 받자마자, 그 말씀을 무엇으로 알겠냐는 불신의 모습을 보였고, 하나님은 그런 그에게 제물을 준비하게 하십니다. 그 제물을 준비하고서도 그는 두려움에 모습을 보였고, 이에 하나님께서 타는 횃불로 쪼갠 고기 사이를 지나가시며 앞으로의 일들을 그에게 알려주셨음에도, 아브람은 약속의 자손이 아닌 이스마엘을 하갈을 통해 낳습니다. 그리고 하나님께서 본격적인 영원한 언약을 주시며 그 언약의 표징으로 할례를 받게 하심에도, 아브라함은 자신과 사라의 나이를 들어 이 말씀을 믿지않고 마음속으로 웃으며 하나님의 약속의 자녀가 아닌 자신이 만든 자식인 이스마엘이나 하나님앞에 살기를 원한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얼마의 시간이 흐른후,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을 시험하시려 그에게 모리아 땅으로 가서 ‘제 아들 네 사랑하는 독자 이삭’을 번제로 드리라 하자, 아브라함은 어떠한 다른 말이나 행동이나 생각조차 없이 곧바로 아침에 일찍이 일어나 이삭을 번제로 바치려고 길을 나섭니다.

- 아브라함의 이러한 창세기에서 보이는 표면적인 모습과, 우리의 눈에 보이는 모습과는 달리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을 믿음있는 자라 여기시며 의인으로 칭하시는것과, 그의 너무도 인간적이었던 불신과 두려움의 모습에서는 유추헤낼수 없었던 무조건적인 복종에 의한 이삭을 하나님께 바치는 모습을 보면서,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을 샘플로해 우리에게 보여주시는 ‘하나님께서 의롭다 여기시는 믿음’이 무엇인지를 생각해 보게됩니다. ]

- 하나님께서는 우리에게 믿음을 주십니다. 그 믿음은 바로 미쁘신 하나님의 믿음입니다. ‘뜻을 세우심으로 이루시는 미쁘신 하나님’께서는 하나님의 그 믿음을 우리에게 주시어, 즉 그 믿음안에 우리들을 집어넣어, ‘세우심으로 또한 이루신 하나님 아버지의 그 뜻’이라는 목적지로 우리를 이끌어 가십니다. 하나님께서는 처음 하나님의 존재조차도 모르던 아브라함에게 나타나시어 자신을 개시하심으로, 아브라함이 하나님의 존재를 ‘알며 믿게’하셨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이렇게 아브라함에게 믿음을 주셨습니다. 그리고 그의 인간으로서의 나약함과, 불신과, 의심과, 그로인한 죄중에도, 하나님께서는 자신이 아브라함에게 주신 믿음으로 그와 함께하시며‘완성되어진 약속이라는 목적지’로 그를 이끌어 가셨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하나님께서 함께하시며 약속대로 이끌어가신 그 믿음 안에서 아브라함은 견고하여져 갔고, 또한 미쁘신 하나님께서 자신이 주신 언약대로 이루어주심에 그 믿음안에 있던 아브라함은 의인이 되었고, 그의 삶을 통해 하나님의 역사하심(하나님의 뜻이 이루어짐)이 나타남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릴수 있게 된것입니다.

- 우리도 모두 아브라함처럼 하나님을 모르던 죄인들이었습니다. 그런 우리에게 어느날 하나님께서 자신을 개시해 주시어 하나님이 살아계심을 알고 믿게 해주십니다. 그리고 성령께서 예수님과 그 십자가와 그의 보혈에 대해 알게 해주십니다. 그것은 예수님으로 이제 우리의 죄가 사해져, 우리가 하나님앞에 아버지라 부르며 나아갈수 있는 새로운 생명을 받은 자들이 된것임을 말하며, 더 나아가 주님께서 성령으로 우리와 함께하시며 이 모든것을 알려주심을 통해, 주님께서 우리의 생명으로 우리 안에 계시며, 또한 이로써 우리가 주님안에 있어 아버지 안에 있게 된것임을 말합니다.

- 하나님께서는 아브라함을 ‘바랄수 없는 중에 바라고 믿은자’로, 그리고 ‘하나님을 죽은 자를 살리시며 없는 것을 있는 것으로 부르시는 이로 믿은자’로, 그리고 ‘하나님께서 약속하신 그것을 또한 능히 이루실줄을 믿은 자’로 , 즉 ‘의인’으로 여기셨습니다.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을 그렇게 여기심으로 의인으로 만드신 것과같이, 우리도 하나님에 의해 보이지 않는 것들을, 즉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하나님으로부터 오는 구원을 바라며 믿는 자들인 의인이 되었습니다. 그것은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에게 하신것과 같이, 우리에게도 미쁘신 하나님의 믿음을 주시어, 그 믿음 안에서 우리를 하나님의 완성된 약속으로 이끌어 가시며 또한 이루어 가신다는 것입니다.  

- 아브람이 구십구세때에 여호와 하나님께서 그에게 영원한 언약을 주시려 나타나셨을때에 하신 첫마디는 ‘나는 전능한 하나님이라 너는 내 앞에서 행하여 완전하라I am God Almighty; walk before me and be blameless’입니다. 이 말씀은 믿는 우리에게 있어서는 불가능한 것을 행하라는 명령이 아니라, 전능하시며 말씀하신 바를 반드시 이루시는 하나님께서 우리와 함께 동행해 주심으로 우리를 흠없는 의인으로 만들어 주실것이라는 약속의 말씀입니다. 그러니 우리는 하나님께서 우리와 함께 동행하시며, 말씀을 주시며, 또한 주신 그 언약대로 우리를 이루어가 주실것임을, 즉 미쁘신 하나님을 하나님과의 그 동행을 통해 알아가야(믿어야) 하겠습니다. He walks with me, and He talks with me, And He tells me I am His own (저 장미꽃 위에 이슬 I come to the garden al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