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서 2장 (1-16) 방진주

남을 판단하고 그 사람의 잘못을 지적하면서 자신은 같은 잘못을 하고있으면 남을 정죄 하는 동시에 자기 자신을 정죄하는것과 같습니다. 이미 잘못을 하고 있는 사람이 다른 사람의 잘못을 따질 수 없는 것 처럼 우린 모두 하나님 앞에 죄인이기에 죄인의 몸으로 다른 누구도 심판 할 수 없는 것 입니다. 

 

일상생활 에서도 남을 꾸짖으면서 자신은 같은 잘못을 하고 있는 때가 있습니다. 그래서 자신이 지적하고 있는 사람을 꾸짖기 전에 그사람을 내 거울로 삼아서 나도 똑같은 잘못을 하고 있지는 않은지 되돌아보고 반성해야 합니다. 

 

정의로운 심판은 오직 하나님만 하실수 있으십니다. 우리의 마음대로 우리의 생각대로 남을 심판하고 우리가 의롭다고 생각하는 것들을 행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 보시기에 의롭게 행하는 자가 되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