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서 1장(1-7절) 방현진

 하나님은 우리를 사랑하사 독생자를 보내 우리의 죄를 대속하여 주셨고 

그분의 자녀로서 다시 태어날 수 있게 큰 은혜를 보여주셨습니다.

 이제는 그 사실을 믿고 감사하는 단계에서 더 나아가,

하나님의 자녀로서 우리가 받는 은혜와 평강을 누리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그분의 잃어버린 양을 찾아 그 귀한 사랑을 함께 나눠야합니다.

여전히 그 크신 사랑을 깨닫지 못하고있는 많은 사람들이 하나님께 나아오도록 복음을 전해야 합니다.

복음은 하나님의 말씀이며, 곧 예수 그리스도이십니다.

 약한 나를 위해 십자가를 참으시고 사망 권세 이기신 예수님을 

어디에서든지 담대하게 나의 주시라 고백할 수 있는 믿음.

그 믿음을 가지고 나아가  아직 어두움에 놓여있는 사람들에게

빛 되신 주를 알게하고 함께 주님과 동행하는 삶을 살아가야 할 줄로

믿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