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서 1장(1-7절) 이희승

* 로마서 1:1-7절 *

 

1. 하나님의 복음

- 하나님의 아들이신 예수님께서는 하나님께서 선지자들을 통해 미리 ‘약속’하신대로 인간의 육신을 입고 다윗의 혈통으로 나셨고, 하나님의 뜻을 순종하시어 십자가에 매여 화목제물이 되심으로 자신의 보혈로 하나님과 원수되었던 우리들의 죄를 사해주셨습니다. 그리고 사망을 딛고 죽은자들 가운데서 부활 승천하시어 예수님께서 ‘인자(참인간이자 참하나님)’로 오신 하나님의 아들이심을 증명하심과 동시에, 보내주신 성령께서 모든 믿는자들의 안에 임하시어, 직접 하나님께서 주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이루신 구원의 복음을 증거하심으로 우리에게 이 진리를 알게해주시어, 이 복음을 믿고 구원을 받게 하십니다.   

 

2. 그리스도의 것으로 부르심을 받은 자들

- 바울은 본인 스스로를, 하나님의 복음인 예수 그리스도를 통한 하나님의 은혜로 구원을 받아, 그 복음을 모든 이방인들에게 전해, 주 예수 그리스도를 믿어 영접하게 하는일에 쓰임을 받는일을 하는자임을 밝힘니다. 그리고 나서 수신자들은 로마에서 하나님의 사랑하심을 받고 예수 그리스도의 것으로 부르심을 받은, 즉 하나님의 복음에 의해 구원을 받은 모든자들임을 말합니다. 결국 이 편지를 쓰는자나 받는자 모두 하나님의 사랑하심을 받고 예수 그리스도의 것으로 부르심을 받은 모든‘주님의 양’들임을 말합니다.

- 그리고 ‘너희도 그들 중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것으로 부르심을 받은 자…로마에서 하나님의 사랑하심을 받고 성도로 부르심을 받은 모든 자’라는 말에서 알수 있듯이, 이 하나님의 복음인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받는 구원은 모든 사람들에게 전해지지만, 오직 하나님의 사랑이라는 선택에 의해서만 받을수 있게되는 은혜의 부르심 인것을 알게 해줍니다.

 

3. 하나님 우리 아버지와 주 예수 그리스도로부터 은혜와 평강

- 7절에서 한 바울의 말은, ‘세상에 있는 자들중 하나님의 사랑하심을 받아 예수 그리스도의 것으로 부르심을 받은 모든 자들은, 하나님 우리 아버지와 주 예수 그리스도로부터의 은혜와 평강안에 우리가 있음을 더욱 더 알기를 원하노라’입니다.

- 창세전에 이미 하나님께서 세우신 그 뜻을 예수님께서 온전히 완성하심으로, 예수님께서는 이미 그 하나님 아버지와의 창세전의 영광안에 드셨고, 그리하여 우리에게는 생명이되는 구원의 복음이 전해졌습니다. 그러니 ‘사랑하심과 부르심’을 받은 자들은, 이미 창세전에 하나님 아버지의 뜻에 따라 사랑하심을 받기로 작정이 되어있던 자들이, 이미 모든것을 이루심에 창세전의 영광안에 드신 주 예수 그리스도에 의해 ‘하나님의 완성된 뜻에 의한 부르심’이라는 은혜(구원)를 받은 자들인것 입니다.

- 이렇게 사랑하심과 부르심을 받은 우리들은, 본래는 하나님과 원수되었던 사망으로 치닫던 자들이었으나, 하나님의 복음인 주 예수 그리스도와 그 십자가의 보혈에 의해 죄사함을 받아 하나님과 연결이 되어 화평 (평강)의 상태가 되었고, 더욱이 하나님께 대해 죄인이요 원수였던 우리들이 주님의 보혈에 의한 죄사함 뿐만이 아니라 성령으로 거듭나 하나님의 아들이라는 새생명을 갖고 살아가게 된것입니다.   

- 그러니 바울의 ‘하나님 우리 아버지와 주 예수 그리스도로 부터 은혜와 평강이 있기를 원하노라’는 말은, 이미 복음을 받아 그들의 믿음이 온 세상에 전파된 로마의 교인들에게 있어서는, 그 은혜와 평강안에 바울과 그들 모두가 있으니 그것을 더욱더 알고 믿음안에 굳게 서자는 고무와 고취의 말입니다.  

 

* 묵상 *

- ‘누가 우리를 그리스도의 사랑에서 끊으리요…다른 어떤 피조물이라도 우리를 우리 주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하나님의 사랑에서 끊을 수 없으리라’고 말합니다.

- 로마서 1장의 서두인 인사말 부분에서 중요한 말들이 나옵니다. ‘하나님의 복음’에 의해 ‘하나님의 사랑하심을 받고, 예수 그리스도의 것으로 부르심을 받은 모든 자에게 하나님 우리 아버지와 주 예수 그리스도로부터 은혜와 평강’이 있다는 말입니다.

- 얼핏 보면 단순한 축복의 말인듯 싶지만, 이 안에는 예수님의 십자가를 통해 창세전에 세우심으로 영원안에서 이미 완성어져 있는 하나님 아버지의 뜻이, 그 예수님의 십자가를 통해 어떻게 사람들의 시간안에서 적용되어 지는지를 알게 하십니다. 즉 예수님의 십자가와 부활 승천하심을 통해, 구약에서 선지자들을 통해 하나님께서 알려 주셨던, 하나님께서 창세전에 세우시고 이루신 그 뜻이 ‘증명’이 되었고, 또한 그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매이시고 부활 승천하시어 보내주신 성령으로인해, 우리는 그 ‘증명되어진 영원안에서 이루어진 하나님의 뜻’(구원)이 이제는 본격적으로 역사라는 시간의 흐름안에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적용되어 지는것을 알게됩니다.  

- 바울이 말한 무엇도 우리를 우리 주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하나님의 사랑에서 끊을 수 없다는 말은, 이처럼 예수님께서 십자가 대속제물이 되시어 우리의 죄가 사해진것 뿐만이 아니라, 그 십자가를 통해 ‘나는 알파와 오메가요 처음과 마지막이요 시작과 마침이라’하신 ‘주 예수 그리스도와 하나님 아버지와 그 뜻’을 더욱 알아갈때, 우리는 바울이 말한 ‘무엇도 끊을 수 없는 그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 안에있는 하나님의 사랑’을 더욱 더 알아가게 됩니다.

- 하나님의 복음에 의한 구원이란것이 처음에는 그저 운이좋게 구원을 받아 죄사함이 되어진 행운과도 같은것으로 여겨졌지만, 진리의 영이신 성령께서 알려주심으로 인해, 그 복음이 얼마나 하나님의 놀라운 지혜이자 비밀인지를 더욱더 알아가게 하십니다. 태초부터 작정된 하나님의 사랑하심에 의한 부르심과, 죄사함과, 성령으로 거듭나 주님과 하나됨과, 그로인해 하나님과 하나됨으로 인해, 즉 ‘하나님 아버지와 주 예수 그리스도로부터의 은혜와 평강안에 나를 있게 하여주심’으로인해,내가 어떻게 그 어떠한 것도 건드릴수 없는 존재가 되어지는지를 알아가게 하시며, 무엇보다도 그 과정중에 나에게 있어서 이 구원이 왜 어떻게 전적인 하나님의 은혜로써 받게되는 것인지를, 나의 나약함과 스스로는 절대 구제할수 없는 나의 죄성을 통해 더욱더 알아가게 하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