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복음 9장 임소현

요한복음 9장

 

‘하나님이 하시는 일을 나타내고자 하심이라’

 

요한복음 9장에서는 맹인의 눈을 뜨게함으로써 이를 통해 영적 실명(spiritual blindness)에 대해 가르치시는 예수님의 행적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안식일에 날 때부터 맹인이었던 자의 눈에 진흙을 바르고는 그에게 실로암이라는 못에가서 씻으라고 하십니다. 맹인이 그렇게 행하자 기적적으로 그의 눈이 뜨여집니다.

 

예수님과 제자들이 처음 길에서 맹인을 보았을때, 제자들은 예수님께 맹인으로 태어나는것이 누구의 죄 때문인지 물어봅니다: “이 사람이 맹인으로 난 것이 누구의 죄로 인함이니이까? 자기이니이까? 그의 부모니이까?”(9:2) 예수님의 대답은 이러합니다: “이 사람이나 그 부모의 죄로 인한 것이 아니라 그에게서 하나님이 하시는 일을 나타내고자 하심이라.”(9:3)

 

눈이 보이지 않는 신체적 장애는 형용할 수 없는 큰 역경과 고통임에 틀림없습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 맹인의 장애를 치유해주시고, 이를통해 맹인으로 하여금 하나님에 대한 믿음까지 갖게 해주십니다. 또한 나아가, 이것이 영적 실명에 대한 가르침을 위해 성경에 기록됨으로써 그는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는 큰 축복까지 받습니다.

 

맹인의 일화를 통해서 유추해보면, 신체적 장애뿐만이 아닌 우리를 둘러싼 우주 만물이 하나님이 하시는 일을 나타내기 위해 존재합니다. 인간의 고통과 혼돈, 세상의 악과 부정의, 우주의 질서 자체 등 인간이 지각할 수 있든 없든 ‘존재’하는 모든 것들이 하나님 아래 있고, 그가 하시는 일을 위해 있습니다. 우리와 함께 존재하는 모든 것들을 관대한 마음과 시각으로 받아들이는 것이 절대자인 하나님을 진정 믿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