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도행전 8장 이 희승

1. 하나님의 경륜
- 스데반이 사람들이 던진 돌에 맞아 순교를 할때, 이를 보고있던 사울은 그의 죽임당함을 마땅히 여기나, 예루살렘에 있던 예수님을 영접한 경건한 자들은 스데반을 장사하고 크게 웁니다.
- 그리고 이 일 이후 사울이 예루살렘 각 집을 돌며 그리스도인들을 붙잡아 옥에 넘기는 본격적인 교회박해가 시작됩니다. 그리하여 사도 외에는 모든 그리스도인들이 예루살렘을 떠나 유대와 사마리아 모든 땅으로 흩어집니다.
- 세상적인 눈으로 볼때는 믿음으로 모인 한 공동체에 억울하게 죽임을 당한 첫 순교자가 발생하고, 이어서 그 공동체 집단에 예고없는 폭탄이 투여되, 일부 사상자나 부상자 그리고 피난민이 발생한 장면으로 비추이는 것이 본문의 1-3절 까지의 내용입니다. 그러나 실상은 다릅니다. 사도행전 1:8절에서 예수님께서 하늘에 올려 지시기전 제자들에게 이미 이 모든 될일들을 직접 말씀하셨습니다. '오직 성령이 너희에게 임하시면 너희가 권능을 받고 예루살렘과 온 유대와 사마리아와 땅 끝까지 이르러 내 증인이 되리라'고 말씀하신대로 세상적인 눈으로 보이는 현상과는 상관없이 하나님의 경륜에 의해 그리고 임하신 성령님의 주관하심으로, 처음 성령이 제자들에게 임하신 후에 예루살렘에 복음이 선포되었고, 이어서 예루살렘에서 생명의 말씀을 받아들인 그리스도인들이 사마리아와 모든땅으로 보내심을 받아 생명의 말씀인 십자가의 도를, 그 복음을 증인으로써 사람들에게 전하게 됩니다.

2. 성령이 함께 하시는 권능과 기쁨의 행진
- 흩어진 그리스도인들이 곳곳으로 퍼져 복음의 말씀을 전하게 되고, 이때 일곱일꾼중 하나인 빌립은 사마리아에 내려가 그리스도를 전하며 더러운 귀신들을 내쫓고 많은 중풍병자와 못 걷는 사람을 일으키는 표적을 행하자 그 곳 사람들이 크게 기뻐하며 빌립의 말을 듣고 따르게 됩니다.
- 당시 사마리아 성에 시몬이라는 마술사가 있는데 그가 행하는 마술이라는 거짓된 이적에 사람들은 오랫동안 현혹되어, 그의 거짓능력을 하나님의 능력인 권능으로 오랫동안 믿고 따랐습니다. 그러나 빌립이 성령의 권능에 의한 표적을 행하며 하나님 나라와 및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을 전하자 사마리아인들이 믿고 남녀가 다 세례를 받게되고, 이때 마술사 시몬도 믿고 세례를 받은 후 열심히 빌립을 따라다니며 그가 행하는 표적과 큰 권능에 놀라워 합니다.
- 한편 예루살렘에 있는 사도들은 사마리아인들이 하나님의 말씀이신 예수님을 영접함을 듣고 베드로와 요한을 보냅니다. 이에 사도들이 와서 보니 그들이 주 예수의 이름으로 세례만 받았을뿐 성령이 임하시지 않았음을 알고 안수를 하자 그들에게 성령이 임하시게 됩니다. 사마리아인들은 오랫동안 거짓된 하나님의 권능인 마술에 매여있던 자들인지라, 시몬이 행한것보다 더 놀라운 빌립이 행한 표적을 보고 시몬의 거짓된 힘이 진정한 하나님의 권능이 아님을 알고 '진정한 하나님의 영이신 성령의 권능으로 표적을 행한 빌립'이 전한 그리스도를 믿게되어 '회개의 세례'만을 받았을 뿐이지, '예수님을 진정한 생명의 주이신 구세주로써 받아들인 온전한 믿음에 의한 세례'를 받은것이 아니었기에 그들에게는 아직 성령이 임하시지 않았던 것이었으나, 베드로와 요한이 성령받기를 기도하고 안수하자 곧 성령의 임하심을 받게 됩니다.
- 아나니아와 삽비라처럼 그 마음안에 악을 품은 마술사 시몬이 받았던 세례는 그나마 사마리아인들이 받았던 회개의 세례 조차도 못되었습니다. 그가 세례를 받았던 것은, 아나니아와 삽비라가 세상사람들의 칭찬을 받으려 땅판돈을 속인것과 같이, 빌립과 베도로와 요한이 보여준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행한 성령의 권능을 돈으로 사서 그것으로 자신의 세상적 욕망을 채우는데 사용하려는 목적으로 받은 것이었지 회개나 믿음이라는 마음을 갖고 받은 세례가 아니었습니다. 베드로는 그의 잘못된것을 말하며 그에게 회개의 기도를 하라 하지만 그 안에 거짓된 믿음만이, 악함만이 있는 자인지라 그는 스스로 회개의 기도 조차도 하지를 못합니다.
- 사마리아에서의 주의 말씀을 증언한 베드로와 요한은 예루살렘으로 돌아가는 길의 사마리아의 여러 마을에 복음을 전합니다.

3. 성령께서 주관하시는 전도여행
- 사마리아에서 활발히 전도활동을 하던 빌립에게 '주의 사자'가 어느날 갑자기 남쪽으로 향해 예루살렘에서 가사로 내려가는 길까지인 광야로 가라 하시자, 빌립은 즉각 그곳으로 갑니다. 그리고 바로 그곳에서 빌립은 예루살렘에서 예배를 드리고 돌아가는, 에디오피아의 국고를 관리하는 내시가 탄 수레를 만나게 됩니다.
- 이에 '성령'께서 빌립에게 그 수레에 가까이 가라하시자 빌립이 바로 달려갑니다. 수레에서 이사야의 글을 읽던 내시에게 빌립은 그 내용을 아는가를 물었고 하나님의 말씀에 열심이던 그 내시는 빌립을 수레에 오르게해 말씀을 알려줄것을 청합니다. 마침 그가 읽던곳은 희생양으로 오실 예수님에 관한 예언의 글이었고, 빌립은 그 예언의 글에서 시작해 예수를 가르쳐 복음을 전합니다. 이에 그 말씀을 생명으로 받은 내시는 빌립에게 세례를 베풀어 줄것을 청하며, '나는 예수 그리스도가 하나님의 아들이신 것을 믿나이다'라는 믿음을 고백하며 성령이 임하시는 세례를 받습니다.
- 이 세례직후 '주의 영'이 빌립을 바로 이끌어 아소도로 데려가시고, 내시는 기쁘게 자신의 길을 가게 됩니다. 그리고 빌립은 아소도에서부터 가이사랴에 이를때까지 여러성을 지나다니며 복음을 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