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명기 31:1-8절 이 희승

*본문 :  애굽에서 종살이 하던 이스라엘을 하나님의 권능으로 건져내어 40년간 광야에서 생활하던 시간동안 모세는 하나님의 대리자로써, 하나님과 이스라엘 사이의 중보자로써 이스라엘과 함께하며 하나님의 말씀을 그들에게 전하고, 하나님의 뜻으로 그들을 인도하며, 때로는 이스라엘의 범죄시 하나님께 그들을 위한 중보기도를 하며 이스라엘과 함께 했습니다.  그런 모세가 이제 나이를 먹고 또한 무엇보다 하나님의 뜻으로 목적지인 가나안땅을 눈앞에 두고 자신의 쓰임이 다했음을 말하며, 하나님의 뜻으로 자신의 다음 후계자로 여호수아를 세웁니다.  모세는 이스라엘에게 그들의 목적지인 가나안을 앞두고 자신이 그들과 더이상 함께하지 못하지만, 자신이 했던 것처럼 여호수아가 그들을 인도할 것이며, 무엇보다 하나님께서 말씀하신 그 언약대로, 그들과 함께하시며, 그들앞에 행하시며, 가나안의 그 강한적들 또한 아모리왕 시혼과 옥을 멸하신 것과같이 하나님께서 그들을 멸해 이스라엘에게 넘기실 것이니 아무것도 두려워말고 오직 '하나님께서 함께하심을 믿고 강하고 담대할것' 을 당부합니다.

 

*주체이신 하나님 :  사람들은 눈에 보이는 것에 지배를 당하기에 그들의 눈앞에서 지도자로써 그들을 이끌던 모세가 없어진다하자 익숙해진 지도자가 없어짐에 생기는 걱정과, 알수없는 미래에 대한 두려움을 느꼈을 것입니다.  더구나 당시 그들에게 주어져 있던 '최종목적지' 이자 광야에서의 그 오랜시간 동안의 떠돌이 생활을 마치고 '안식할 수 있는 땅' 인 가나안을 앞두고 갑자기 지도자가 바뀌니 걱정과 두려움이 많았을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인간의 그러한 육신에 지배당하기 쉬운 나약함을 아시기에 눈에 보이고 손에 잡히는 또 다른 지도자인 여호수아를 준비해 주십니다.  물론 하나님의 뜻으로 사람을 이끌어주고 도와주는 인간지도자를 믿고 따름도 중요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그 주체이신 하나님을 믿는 믿음입니다.  '강하고 담대하라 두려워하지 말라 네 하나님 여호와가 너와 함께 가시며 결코 너를 떠나지 아니 하시며 버리지 아니하실 것임이라' 하셨습니다.  그러니 눈앞에 있는 지도자인 모세나 여호수아만을 보면 않되고, 그들을 통해 모든것을 역사하시며, 함께 하시는, '주체이신 하나님' 을 봐야 합니다.  출애굽때에나 광야에서의 40년간의 생활중에 그들의 눈앞에서 그들을 이끈것은 모세였지만, 그 모세에게 말씀을 주시고 그를 움직이게 했던것은 하나님이시기 때문입니다.

 

- 마리오네뜨는 줄에 의해서 움직여집니다.  사람들은 흔히 그 무대에서 움직이는, 눈에 들어오는 마리오네뜨를 주인공으로 볼 수 있겠지만, 그 마리오네뜨는 엄연히 객체로써 존재를 하는것입니다.  마리오네뜨는 줄에 매여 그 줄에 의해서만 움직입니다.  그리고 그 줄의 맨끝에는 그 줄을 붙잡고 움직이는 손이 있는데 이 손이 그 줄과 마리오네뜨를 움직이는 진정한 주체입니다.  사람도 이와같이 이 세상에서 보이는 바로는 움직이며 살아가고 있는 우리가 주체인듯 싶지만, 하나님을 아는 지혜로 살펴보면 하나님이라는 주체아래 성령의 줄로 매여있는 객체로써의 우리가 있음을 알게 됩니다.  당시의 이스라엘들이 느끼던 두려움과 걱정은 모세라는 하나님과 자신들을 연결해주던 줄이 없어짐에 느꼈을 두려움과 걱정일 것입니다.  그래서 모세는 그 줄이 여호수아라는 줄로 계속 하나님과 연결이 되어질 것이므로 하나님께서 계속 그들과 함께 하실 것이니 걱정을 하지말라 합니다.  당시의 하나님을 직접 만날수 없었던 사람들에게 모세나 여호수아라는 줄은 보이지 않는 하나님과 그들을 연결 시켜줄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자 방법 이었습니다. 당시 이스라엘에게는 모세와 여호수아를 보내주시어 그들을 하나님의 뜻으로 이끌어 주셨듯이, 지금의 하나님의 자녀이자 백성인 우리들에게는 성령을 보내 주시어 우리를 하나님의 뜻으로 이끄십니다.  그러니 세상을 창조하시고 모든일을 역사하시는 하나님이, 하나님의 손이 위에서 움직이시고, 성령께서 우리를 하나님의 뜻으로 살아가게 인도하시니 자신이 객체임을 알고 주체인 하나님께서 함께 하시며 모든일을 역사하심을 알고 믿는 믿음으로 강하고 담대하게 살아야 하겠습니다.

 

- 사람은 누구나 크게든 작게든 살면서 하나님의 도우심을 느끼며 살아갑니다.  그리고 또한 인간이기에 조금만 상황이 나아지면, 배에 기름이 끼면, 언제 그랬냐는 듯이 또 하나님을 잊고 살아가다가 어떠한 문제에 직면하게 되면 걱정과 두려움에 휩싸이게 되고 자신을 주체로 해서 그 문제를 해결하려 하며 살아갑니다.  모세 또한 인간의 그러한 나약함과 어리석음을 알기에 이스라엘에게 하나님께서 함께하시며 도우신 그 모든것을 계속 기억하라고 강조하며, 하나님께 매여 있으면 세상과 우리의 삶의 주체이신 하나님께서 늘 우리와 함께 하시는 복을 받을 것이고, 하나님을 배신하면 하나님과 단절되는 화를 당할것이라 합니다.  그러니 모세의 말대로 우리는 아무리 작은기억 하나라도 하나님께서 우리와 함께하시며 도우신 것들을 잘 기억해 하나님을 늘 기억해야 합니다.  그 함께 하셨던 경험적 사실들을 통해 지금도 우리와 함께 하시는 것을 알고, 또한 앞으로도 함께하실것을 믿으며 살아가야 합니다.  하나님이 함께 하심을 늘 기억하고, 알며, 믿는것이 하나님과 우리를 연결한 성령의 줄이 끊어지지 않고 더욱 단단해지게 될 수 있는 것이며, 그로인해 우리는 또한 강하고 담대함을 갖을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 연극이 끝나면 연극도중 줄이 끊어진 마리오네뜨는 주인과 연결된 끈이 끊어져 주인에게로 돌아가지 못하고 무대에 남게 됩니다.  반면에 줄이 튼튼히 연결된 마리오네뜨는 연극이 끝나면 그 끊어지지 않은 줄로인해 무대위로 올려져 주인의 손에, 그 품으로 돌아갑니다.  인형극과는 다르게 이 세상 이라는 연극과 무대는 단 한번뿐입니다.  이 세상이라는 무대에서 내가 맡은것이 어떠한 역할이든 그 모든 대본을 쓰고 줄을 움직이시는 분이 하나님 이신것을 알고믿는 믿음으로 강하고 담대히 살아가야 하겠습니다.  줄이 끊어진 마리오네뜨는 결국 모든것이 끝나면 폐기될 무대에 남게 되지만, 내가 줄에 의해 움직여짐을 알고 그 줄을 움직이는 손을 믿으면 그 모든것이 끝난후 주인의 손으로 돌아갈 수 있게 될 것입니다.